본문 바로가기
금융

대출금리 상식정보

by 연결타임 2020. 7. 18.



대출금리 상식정보










금융상식을 좀더 빨리 알았더라면, 인생은 어떻게 됐을까요? 요즘 존리라는 분이 TV에 나오셔서 하는 말씀이 금융투자(주식) 한살이라도 빠르게 하고 장기투자를 하면 엄청난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하던데, 금융정보 조기교육은 아주 중요한거 같습니다.

유태인은 어렸을때부터 금융교육과 함께 실전투자를 하며 자라기때문에 세계금융을 이끌어 가는 사람들이 유태인이 많다고 합니다. 우리도 금융지식을 완벽하게 알아가는 그날까지~ 열심히 배우게용~ ^^














대출금리 기본적인 정보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 대출금리 결정기준



대출금리의 기본뼈대는 기준금리와 가산금리로 구성됩니다. 금융회사가 자금조달원가, 예상 손실비용

등을 감안하여 자율적으로 산정하며, 대출 기준금리와 가산금리를 합산하여 결정합니다.


대출금리 = 기준금리 + 가산금리 - 우대금리


대출기준금리는 금융회사별로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가산금리는 소비자의 신용도, 담보여부, 대출기간 등 개인요소와 금융회사의 영업비용, 위험비용 등이 반영되어 있고, 우대금리는 금융회사와의 거래실적 등에 의해 결정되며 대출상품에 따라 다릅니다.



기준금리 : 대출금리 결정시 기준이 되는 금리입니다. 은행의 자금조달비용과 관련성이 높은 COFIX, CD금리 등 공표되는 금리를 대출 기준금리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산금리 : 대출 기준금리에 가산되어 대출금리를 구성하게 되는 업무원가, 법적비용, 위허프리미엄, 목표이익률, 가감조정금리 등을 의미합니다.







[출처:금융감독원]








2. 대출금리 적용방식



대출받을 때 금리적용방식을 결정하는 데 고정금리와 변동금리, 혼합형금리 방식을 사용합니다.

나에게 맞는 대출금리 방식을 선택하기 위해서는 자금 필요기간, 시장금리, 변동, 대출 상품의 특성 등 여러가지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하므로, 대출 받기 전 영업점을 방문해 상담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겠습니다.



고정금리 : 대출받을 때 결정한 금리가 대출기간 동안 동일하게 적용되는 금리


변동금리 : 대출기간 동안 일정주기마다 대울기준 금리의 변동에 따라 금리가 달라지는 방식


혼합형금리 : 일정기간 고정금리 적용 후 변동금리가 적용되는 방식



시장금리가 내려갈 것을 예상된다면 변동금리, 시장금리가 올라 갈 것 같으면 고정금리가 유리 할 수 있습니다. 어떤 대출금리가 유리한지를 따지기 위해서는 예상대출기간, 향후 시장금리 전망, 중도 상환수수료 등이 모두 고려되어야 하겠습니다. 

















3. 대출상환방식



대출 갚는 방식은 만기일시상환과 원금균등상화 그리고 원리금균등상환으로 구분 할 수 있습니다. 이자율이 같아도 상환방법에 따라 이자부담액이 달라질 수 있으니 나의 상환부담을 고려하여 선택해야 합니다.



만기일시상환 : 대출기간동안은 이자만 내다가 만기일에 원금을 모두 상환하는 방식


원금 균등분할상환 : 대출원금을 대출기간으로 균등하게 나누어 상환하는 방식을 말합니다. 대출기간동안 원금을 분할한 금액과 그에 따른 이자를 매달 갚아나가는 방식으로 대출금액을 갚아나갈수록 매달 부담하는 이자가 줄어듭니다.


원리금 균등분할상환 : 만기까지의 대출원금과 이자를 미리 계산하여 매월 일정한 금액을 상환하는 방식을 말합니다. 매달 똑같은 금액을 갚아나가기 때문에 부채관리가 편리하지만, 이자가 남아있는 원금에 대해 부과되어 원금균등분할상환에 비해 이자를 많이 내게 됩니다.









[출처:금융감독원]






4. 대출상환기간에 따른 이자부담



대출상환기간을 너무 짧게 하면 매월 상환하는 원금과 이자가 부담될 수 있고 너무 길면 불필요한 이자비용을 내게 됩니다. 또한 중도 상환을 하게 되면 중도상환수수료 등 추가비용을 부담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단기대출시 금리가 다소 높아도 중도 상환수수료가 없는 대출상품이나 마이너스한도대출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중도상환시에는 수수료와 남은 기간의 이자비용들을 비교해보고 상환계획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댓글0